바이비트 | 6번 배경 이미지

바이비트

#바이비트


블랙록, CF 벤치마크 비트코인 인덱스 도입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BlackRock)이 암호화폐 제품 오퍼링을 위해 크라켄의 CF 벤치마크(CF Benchmarks) 비트코인 인덱스를 도입한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얼마전 블랙록은 미국 기관이 비트코인에 직접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 프라이빗 트러스트(사모신탁)를 출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비트코인 현물에 직접 노출되는 블랙록의 첫 번째 상품이다. CF 벤치마크 대표인 수이 청(Sui Chung)은 이와 관련해 “블랙록의 비트코인 펀드 출시는 암호화폐의 성숙도를 보여주는 신호이다. CF 벤치마크가 신규 투자자와 자본이 아직 초기 단계인 해당 자산 클래스에 진입할 수 있도록 돕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됐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바이비트, 리플 법률고문 “SEC, 암호화폐 기업에 잇따라 소송… 옳지 않다” 리플 법률 고문인 스튜 알데로티(Stu Alderoty)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논평을 통해 “게리 겐슬러(SEC 의장)는 자동차가 휘발유로 운행되든 전기로 운행되든 안전벨트는 여전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무도 여기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다만, 전기 자동차는 휘발유가 필

파월은 전 세계적으로 관심이 집중된 금요일 잭슨 홀 연설에서 인플레이션이라는 불을 끄기 위해 미국 중앙은행이 계속해서 금리를 올리고 당분간 높은 수준에서 유지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 또한 연준이 조만간 정책 경로를 바꿀 것이라는 시장 기대를 일축. “물가 안정을 회복하려면 당분간 제약적 정책 기조를 유지하는 것이 필요할 수도 있다”며, “역사는 섣부른 정

#바이비트 ▷전일 윤석열 대통령은 한·중 수교 30년 기념사를 통해 "양국 관계는 1992년 수교 이래 정치·경제·문화 등 다방면에서 비약적으로 발전을 거듭하고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는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고 밝히며, "미래 30년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 주석님을 직접 만나고 협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하는 등 시 주석 방한과 한·중 정상회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