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비트 | 6번 배경 이미지

바이비트, 보다 참여하기 쉬워진 런치패드 2.0 론칭

바이비트 런치패드는 탈중앙화 자율조직(DAO) 플랫폼 비트다오(BitDAO)의 거버넌스 토큰인 비트다오(BIT)를 활용해 바이비트 거래소에 새롭게 리스팅되는 코인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일종의 IEO(Initial Exchange Offering) 플랫폼이다.


바이비트의 런치패드 2.0은 기존 런치패드에 과거 이용자의 런치패드 참여이력과 투자수익률(ROI)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투자 데이터를 추가했다. 또 테더(USDT)로도 참여할 수 있는 USDT 복권(USDT Lottery) 기능도 더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바이비트 블랙록, CF 벤치마크 비트코인 인덱스 도입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BlackRock)이 암호화폐 제품 오퍼링을 위해 크라켄의 CF 벤치마크(CF Benchmarks) 비트코인 인덱스를 도입한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얼마전 블랙록은 미국 기관이 비트코인에 직접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 프라이빗 트러스트(사모신탁)를 출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바이비트, 리플 법률고문 “SEC, 암호화폐 기업에 잇따라 소송… 옳지 않다” 리플 법률 고문인 스튜 알데로티(Stu Alderoty)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논평을 통해 “게리 겐슬러(SEC 의장)는 자동차가 휘발유로 운행되든 전기로 운행되든 안전벨트는 여전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무도 여기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다만, 전기 자동차는 휘발유가 필

파월은 전 세계적으로 관심이 집중된 금요일 잭슨 홀 연설에서 인플레이션이라는 불을 끄기 위해 미국 중앙은행이 계속해서 금리를 올리고 당분간 높은 수준에서 유지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 또한 연준이 조만간 정책 경로를 바꿀 것이라는 시장 기대를 일축. “물가 안정을 회복하려면 당분간 제약적 정책 기조를 유지하는 것이 필요할 수도 있다”며, “역사는 섣부른 정